물·하천

“과연 보라는 게 정말 무용지물인지, 녹조가 생긴 원인이 보에 있는 건지…한강물에 대해서는 아무도 이의 제기 안 하시죠? 4대강이 보에 갇혀있다. 유속이 느리기 때문에 녹조가 생긴다고 이렇게 얘기하시잖아요.

한강물도 김포의 신곡수중보하고 잠실 수중보 보와 보 사이에 갇혀있는 물이에요. 천천히 흐르고 있는 물인데, 녹조가 안 생기죠? 그 이유는 뭐냐면 강 양옆에 생활하수나 공장 폐기물을 오염원을 차단할 수 있는 장치가 마련되어 있기 때문에 한강물이 깨끗한 거거든요. 4대강도 녹조 얘기하기 전에 그래서 보를 헐자는 얘기 하기 전에 그런 부분들을 얘기하는 게 생산적인 토론이라고 생각을 하고요.”

– 바른정당 진수희 전 의원, 김어준 뉴스공장 6월 12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