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자료보도자료보도자료

올해 첫 한강 녹조 확인, 신곡보를 열어라

홍제천 합류부에서 한강 본류로 확산

○ 서울환경운동연합(이하 서울환경연합)은 16일 한강 홍제천 합류부에서 녹조 발생을 확인했다. 녹조는 성산대교 아래 한강 본류까지 확산되고 있다. 강바닥에 포자형태로 존재하다가 녹조 띠가 형성되기 시작한 것이다.

○ 한강 녹조에 대한 대책은 무엇보다 물의 흐름을 개선하는 것이다. 근본적으로는 한강의 물 흐름을 가로막는 수중보의 철거가 이뤄져야 하겠지만, 현재 상황에서는 신곡수중보의 가동보 개방이 최선이다.

○ 서울환경연합은 한강 녹조가 더욱 악화되기 전에 신곡수중보 가동보를 개방해 녹조 사태를 막을 것을 정부와 서울시에 거듭 촉구한다.

○ 한편 서울환경연합이 지난 6월 5일 서울, 고양, 김포 시민 1,06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747명에 해당하는 70%가 신곡수중보를 즉시 철거(8.5%)하거나, 수문 개방 후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61.5%)고 응답했다.

2017616

서울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 최회균 최영식
사무처장 이세걸

※ 문의/ 이동이 홍보 담당 활동가 010-7420-1720
김동언 생태도시부문 활동가 010-2526-8743

[보도자료] 올해 첫 한강 녹조 확인, 신곡보를 열어라

[사진] 서울환경연합 170616 한강 녹조.zip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