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후기회원활동

토요일, 주말 모처럼 미세먼지가 나쁘지 않다.

외출할 채비를 꾸린다.

날씨도 잘 확인 안하던 나인데

요즘은 항상 미세먼지 예보를 확인해본다.

미세하게 몸속으로 들어가는 치명적인 이 먼지는 뭔지모르겠어서 더 찝찝하단 말이지

(미세먼지가 뭔지 잘 모르신다면?  여기로 https://www.byedust.net/ )

어쨌든 날씨도 나쁘지 않고 기온도 적당하다.

제법 봄이다.

오늘은 청년잡화와 함께 종로구 개구리 프로젝트의 또다른 장소 !

구기계곡을 가기로 했다.

종9리, 차두리, 조민정 이렇게 3마리가 같이 갔다.

  

구기동 현대 빌라에서 만나기로 했다.

처음 가보는 장소라 전날 부지런히 지도를 공부했다.

1

구기천을 따라서 살펴보고 난 후 본격 구기탐방소를 지나서 계곡을 따라 북한산을 오르기 시작했다.

북한산은 조선 후기 한성의 북쪽이라는 뜻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1983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고 2010년에 둘레길 코스를 개방하였는데 서울시 강북구, 도봉구, 은평구, 성북구, 종로구 뿐만 아니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양주시, 의정부시의 경계에 있어 공원전체가 도시로 둘러싸여 도시지역에 대한 녹시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는

세계적으로 드문 도심 속의 자연공원이다.

한라산 하면 백록담

설악산 하면 대청봉

북한산 하면 인수봉이 따봉

백운대도 빠질 수 없대

구기천을 따라 걷는데 유량이 제법 확보되어있다. 그리고 암반으로 이루어진 지형이 운치가 있다.

막상 복개되어있는 모습을 보고 개구리 알이 있을까 싶었는데 있다. 있어

인왕산 보다 서식처가 자연스럽고 은신할 곳도 많아서 그런것 같다고 이야기를 나눴다.

이미 도롱뇽과 개구리는 집중 산란시기를 지나고 있는터라 우무질이 퍼진 개구리 알 무더기를 발견하기도 했다.

2

(얼룩 덜룩한 개구리알이 보이신다면, 당신은 착한사람입니다.)

북한산 국립공원 구기 탐방소를 지나 계곡을 따라 올라간다.

이곳을 통과한 순간 우리는 국립공원안에 있는 거라 계곡에는 접근할 수 없다.

그러나 다행히도 계곡 가장자리를 따라 수심이 얕은 곳은 계곡 산개구리 알이 있다. 많다.

기분탓인지 뭔가 좀 더 쫄깃해 보이는 느낌이다.

3

10

 ↑ ↑ ↑ 이곳에서는 개구리 성체도 볼 수 있었다.

8 6

깔딱 고개를 지나 계곡이 사라지는 지점까지 모니터링 하였다.

갑자기 비가 올것 처럼 날이 흐려져서 급하게 하산 하였다.

구기계곡의 모니터링 자료는 위치만 지도에 표시될 예정이다.

다음주 수요일 오후에는 평창계곡을 갈 예정이다.

이곳에는 또 얼마나 많은 개구리들이 살고 있을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