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경관보전지역

2월 첫째주에 이미 지리산에서 북방산개구리 산란이 발견되어 서울서는 올해 2월 3일 부터 도롱뇽산란 모니터링을 시작했습니다.

전국적으로 지구온난화, 기후변화로 인해 매년 양서류의 산란이 빨라지는 추세가 있고 올해는 겨울철 기온이 5도씨가 넘는 날이 많아 산란이 빠르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도롱뇽은 육지와 물속을 넘나들며  사는 온도 변화에 민감한 동물이기때문에 도롱뇽의 산란철 모니터링은 도심생물다양성 뿐만 아니라 기후변화를 파악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되기도 합니다.

백사실은 1급수에만 산다는 도롱뇽이 집단 산란을 하는 것으로  많이 알려지고 상시로 방문하는 탐방객들이 많아  산란철 집중 모니터링이 반드시 필요한 곳입니다.

2월 초 부터 중순까지 진행된 모니터링에서는 아직 산란이 이루어진 개체를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백사실 계곡보다 좀 더 도심에 가까운 인왕산 자락에서 2월 15일 도롱뇽의 알 1개체를 발견했고 몇일 뒤 방문했더니 이내 6개 개체로 늘어나고 알을 지키려는 수컷으로 추정되는 도롱뇽 성체를 발견했습니다.

20170221_170647_resized 20170221_170738_resized

금년 서울환경연합은 청년잡화와 함께 종로구 일대 양서류 조사를 실시하고 양서류 지도를 만드는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매년 활동을 해오던 백사실뿐만아니라  인왕산, 평창동계곡, 구기계곡 일대로 공간적 영역을 확장하여 종로구 내 생물다양성과 보존 가치를 시민들에게 알리고 양서류 지도를 제작하여 어린이집과 초등학교에 교육용 자료로 배포하여 보호 활동에 지속적인 관심과 동참을 이끌어낼 예정입니다.

* 더 생생한 현장 소식은 서울환경연합 블로그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eoulkfem.blog.me/220941145724

* 서울환경연합 청년잡화의 개구리프로젝트 내용은 다음 카카오 같이가치 홈페이지를 클릭해주세요.  https://together.kakao.com/fundraisings/35513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